이교준 씨(전 프로축구선수) 1회
이교준씨는 아이치현 가스가이시에서 조선반도 출신인 할아버지와 재일교포 2세인 할머니, 부모님 밑에서 자랐습니다. 가스가이시의 도슌조선초급학교에서 축구를 시작했습니다. 도쿄에 있는 조선대학교 4학년 때 실력을 인정받아 23세 이하 북조선 대표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대학 졸업 후에는 일본 축구팀에 소속됐고 이후 2016년 한국 K리그에도 이적해 프로선수로 활약했습니다. 한국 생활을 마치고 선수를 은퇴한 뒤 2022년 4월 나고야시에 '갈비집 쓰부라야'을 열었습니다. 대중 음식집 사장으로 매일 바쁘게 일하는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재일코리언 3세 이교준 씨에게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조선대학교(도쿄) 시절. 수비의 중심인 센터백으로 맹활약
FC코리아에서 활약하던 시절
JFL 요코가와 무사시노 FC 시절 (일본 어린이들과의 축구 교실)
한국 프로 리그에서 활약하던 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