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 요리사인 문경환 씨를 소개합니다(후반부)
중학생 때 일본 만화를 읽고 스시 요리사가 되기로 결심한 문경환 씨. 한국 서울 강남에 있는 고급 스시 전문점에서 경력을 쌓은 뒤 24살의 나이에 일본으로 건너왔습니다. 그러나 도쿄 부촌 중 한 곳인 아자부주반에 스시점을 오픈하기까지 많은 고생이 있었지만 한편으로 성공의 비결도 있었습니다. 지난주 방송과 함께 청취해 주세요.
스시 요리사인 문경환 씨
문경환 씨가 만든 스시
도쿄 아자부주반에 있는 문경환 씨의 스시 음식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