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아랍 경제포럼 각료회의, 기후 변화 등 협력해 대처하기로

일본과 아랍의 국가 지역과의 경제관계 강화를 논의하는 각료회의가 열려,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해 기후변화 등 세계적인 과제에 협력해서 대처해 가기로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일본·아랍 경제포럼'은 일본 정부와 아랍의 국가 지역이 가입한 '아랍연맹'이 공동으로 개최해, 이틀째인 11일은 일본 측에서 가미카와 외상과 사이토 경제산업상이 참석해 각료회의가 열렸습니다.

회의에서 가미카와 외상은 “디지털화와 AI를 비롯해 혁신적인 기술이 새롭게 만들어져 사회에 큰 영향을 주는 한편, 기후변화 등 글로벌 과제에 긴급하게 대처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이토 경제산업상은 “일본과 아랍 국가들이 서로의 강점을 살려 함께 과제를 극복해 경제성장 할 수 있는 방안의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랍연맹의 아불게이트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와 AI, 교육 등 새로운 분야에서 협력해 투자로 연결해 나가고 싶으며, 아랍연맹으로서는 일본의 지견을 배우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회의 후 이틀간의 논의를 토대로 한 공동 성명이 발표돼,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해 기후변화와 에너지 안보 등의 세계적인 과제, AI 등 신흥 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두터이 해 나가기로 의견이 일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