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섬에서 기내에 수류탄 반입하려던 일본인 남성 체포

미국 하와이섬 공항에서 수류탄을 기내에 반입하려던 일본인 용의자가 현지 경찰에 체포돼, 이 영향으로 공항 이용객들이 일시 대피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하와이주 최대 섬인 하와이섬 경찰에 따르면, 체포된 사람은 41세 일본인 남성입니다.

현지시간으로 9일 새벽, 히로 국제공항의 출국 수하물 검사에서 수류탄과 비슷한 물체 2개가 짐에서 발견돼, 공항 이용객 등을 대피시킨 뒤 폭발물 처리반이 자세히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수하물에 들어있던 물체는 실제 수류탄으로 폭발 우려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 영향으로 공항 이용객과 직원이 1시간 20분 동안 공항 빌딩 밖으로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일본인 용의자를 중범죄에 해당하는 '1급 테러 협박' 혐의로 체포해, 짐에 수류탄을 넣은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과 공항 경비 당국은 모조품을 포함한 모든 수류탄은 맡기는 짐이나 기내 반입 짐과 관계 없이 금지돼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