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필리핀 '2+2' 개최, 중국 의식해 연대 확인

일본과 필리핀의 외무·방위 각료협의인 이른바 '2+2'가 개최돼, 중국을 의식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힘과 위압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강력히 반대하고 연대해 가기로 확인했습니다.

'2+2'는 일본시간으로 8일 오후, 필리핀 수도 마닐라 시내의 호텔에서 2년 만에 개최됐으며, 일본에서 가미카와 외상과 기하라 방위상이 참석했으며 필리핀에서 마날로 외무장관과 테오도르 국방장관이 참석했습니다.

협의 모두에서 가미카와 외상은 "세계가 복합적인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법의 지배에 근거한 자유롭고 열린 국제질서를 유지, 강화하기 위해서도 양국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연대는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기하라 방위상은 "일본과 필리핀의 방위 협력, 교류는 최근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어 원활화 협정 서명을 통해 자위대와 필리핀군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협의에서는 중국을 의식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힘과 위압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강력히 반대하고 연대해 가기로 확인했습니다.

또, 일본은 남중국해에서의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필리핀을 지지한다고 표명했습니다.

그리고 공동훈련과 방위 장비 지원과 기술 협력을 통해 자위대와 필리핀군의 상호운용성을 향상시키고, 미국, 호주와 함께 4개국 간 협력도 강화해 가기로 확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