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부총리 등 역임한 여당 유력 인사,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

타이완의 부총리에 해당하는 직책 등을 역임한 여당 민진당의 유력인사가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수사를 받고 있는 것은, 타이완의 중국 본토 담당 기관인 해협교류기금회의 정원찬 이사장으로, 타이완의 타오위안 지방검찰은 6일, 정 이사장이 “직무와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가 있다고 발표했고, 타이완 언론은 타오위안 시장이었던 시기의 개발 프로젝트를 둘러싼 부정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해협교류기금회에 따르면, 정 이사장은 변호사를 통해 “불법적인 일은 하지 않았으며, 사법 조사에 협력할 것"이라며 "결백이 증명되기를 바란다"고 코멘트했습니다.

정 이사장은 타오위안 시장과 부총리에 해당하는 행정원 부원장 등을 역임한 민진당의 유력 인사로, 지난해 6월에는 현직 행정원 부원장으로서는 극히 이례적으로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타이완의 의회인 입법원에서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야당은 이전부터 '민진당의 부패'를 주장하며 입법원의 조사권 확대를 담은 법 개정 등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사건으로 인해 라이칭더 정권이 받는 압력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