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오키노토리시마 주변 공해상에 부표 설치

중국의 해양조사선이 6월, 오키노토리시마 주변의 일본 대륙붕에 위치하는 공해상 해역에 부표를 설치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하야시 관방장관이 5일 기자회견에서 6월에 시코쿠 남쪽, 오키노토리시마 주변의 일본 대륙붕에 위치한 공해상 해역에 중국 해양조사선이 부표를 설치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측은 사전 단계에서 조사선의 동향을 파악하고, 공해상에서도 대륙붕에 관련된 일본의 해양 권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촉구하고, 목적 등을 알릴 것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설명 없이 부표가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야시 관방장관은 “목적이나 계획 등, 세부사항을 제시하지 않은 채 설치한 것은 유감"이라며 "중국 측에는 전반적인 해양활동에서 여러 우려가 있음에 따라 즉각 투명성 있는 설명과 활동을 하도록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중국 측으로부터 부표는 쓰나미 관측용이며, 일본 대륙붕에 속해있는 주권을 침해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설명이 있었다면서 "정부는 정보 수집과 분석 작업 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