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세대의 치한 피해 조사, '피해 당한 적이 있다'가 약 10%, '연락하지 않았다'가 80%

젊은 세대의 치한 피해의 실태를 파악해 대책에 활용하기 위해 내각부는 처음으로 전국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조사는 지난 2월에 전국의 16세부터 29세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돼, 3만 6000여 명으로부터 회답을 얻었습니다.

이에 따르면 치한의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3804명으로 전체의 10.5%였습니다.

피해를 당한 횟수는 1회가 최다로 42.2%, 2회가 27.3%, 3회에서 5회가 23.4%, 6회에서 10회가 3.6%, 11회 이상이 3.4%였습니다.

또 피해를 당한 시간대는 오전 6시부터 9시가 34.5%, 피해 장소는 열차 안이 62.8%로 각각 가장 많았습니다.
한편, 피해를 당해도 경찰 등에 '알리지 않았다'고 대답한 사람이 80%에 달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서는 '문제를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서'라든가 '신고할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라고 대답한 사람이 각각 40%를 차지했습니다.

내각부는 치한은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피해인데, 중대 범죄라는 인식이 충분히 침투되지 않았다며 상담 체제의 강화를 도모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