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 아오모리 미사와기지에 스텔스 전투기 F-35 배치를 발표

미 국방부는 주일미군의 항공 전력의 근대화의 일환으로 아오모리현 미사와 기지에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를 배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3일 주일미군의 항공 전력에 대해 앞으로 수 년에 걸쳐 총액 100억 달러, 일본엔으로 약 1조6000억엔을 투입해 근대화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서는 아오모리현의 미사와 기지에 배치돼 있는 F-16 전투기 36대를 F-35 48대로 교체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F-35는 적의 레이더에 탐지되기 어려운 최신예의 스텔스 전투기로, 적의 공격을 재빨리 포착하는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어 '제5세대 전투기'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미사와 기지에는 항공 자위대가 이미 F-35를 배치하고 있지만, 미군이 배치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또, 오키나와현 가데나 기지에는 퇴역하는 F-15 전투기 48대 대신 신형 F-15 36대를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이번 계획에 대해 “일미 동맹과 지역의 억지력을 강화하고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높일 것”이라고 의의를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