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군 관련 사건 정보의 지자체 공유 검토하기로

미군 병사의 2건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수사 당국으로부터 외무성에 공유된 정보가 오키나와현 측에 전달되지 않았던 사실이 잇달아 밝혀졌습니다.

정부는 피해자의 사생활에 미치는 영향 등도 고려한 판단이라고 설명하고 있는 데 대해 오키나와현에서는 반발이 확산되고 있어, 2일도 미군 기지가 있는 요미탄손의 지자체장이 외무성 오키나와 사무소에 정보 제공 체제의 재구축을 요구했습니다.

이번 사태를 무겁게 보고 정부는 향후 미군 관련 사건 정보를 지자체와 공유하는 방법을 관계 성청에서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인 검토는 외무성과 경찰청, 법무성 등이 담당할 전망인데, 하야시 관방장관도 "어떻게 하면 현지 분들에게 불안을 주지 않을 수 있을지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키나와현의 다마키 지사는 3일에 수상관저와 외무성, 방위성을 방문해 일련의 정부 대응에 항의하는 동시에, 신속한 정보 공유를 요청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