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현 의회, 미군 병사의 잇따른 성폭력 사건 관련해 특별위원회 개최

미군 병사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각됨에 따라, 1일 오키나와현 의회에서 기지 문제 등을 협의하는 특별위원회가 열려, 오키나와현 경찰본부 담당자가 향후 오키나와현과의 정보 공유 방식에 대해 검토해 가겠다는 생각을 나타냈습니다.

지난주 오키나와 현내에서 잇따라 발각된 미군 병사에 의한 성폭력 사건에 관해서는 수사당국과 정부 사이에서 공유된 정보가 오키나와현 측에는 전달되지 않았습니다.

1일 열린 '미군기지관계 특별위원회'에는 오키나와현의 다마리 마사히토 지사 공실장과 현경찰본부의 아사토 히토시 형사부장이 참석했습니다.

한 의원이 오키나와현 측과의 정보 공유에 대해 질문하자 아사토 형사부장은 "성범죄인 점을 감안해 피해자의 프라이버시 보호 관점에서 보도 발표를 하지 않았고, 현 측에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사토 형사부장은 이어 "미군 관계자의 범죄 검거 상황을 현민 여러분에게 알리는 것은 매우 중요"하며 "형법범의 검거 건수나 검거 인원수를 현경 홈페이지에 게재해, 매달 갱신하고 있고 지사 부국에서 문의해 오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의원이 프라이버시 보호를 이유로 사건의 공표나 현 측과 정보를 공유하지 않는 판단을 내린 것이 누구냐고 질문하자, "본부장 이하 간부선에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앞으로의 정보 제공 방식에 대해서는 "성범죄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프라이버시가 침해당하지 않도록 대책을 취하면서 오키나와현 분들과의 정보 공유에 대해 향후 검토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