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일 외국인 비자 발급, 작년은 416만 건으로 전년의 3배 증가

외무성 발표에 따르면, 작년 1년간 재외공관이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발급한 비자는 416만여 건으로, 전년보다 약 3배 늘었습니다.

국적별로는 중국이 약 243만 건으로 전체의 60% 가까이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필리핀이 약 52만 건, 베트남이 약 33만 건, 인도네시아가 약 19만 건 등이었습니다.

전체의 약 80%가 90일 이내인 단기체재 비자였는데, 작년 4월에 코로나19 검역조치가 끝나,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객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한국, 유럽 국가 등은 일정 기간 체류하는 경우 원칙적으로 비자를 면제하고 있습니다.

비자 발급 건수는 코로나19 전인 2019년이 역대 최다인 827만여 건에 달한 바 있어 거의 절반 수준입니다.

외무성 담당자는 “올해도 관광목적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이 늘고 있어, 계속해서 원활한 비자 발급에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