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메카 성지순례자, 폭염으로 1300명 이상 사망

중동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기온이 50도를 넘는 폭염 속에서 이슬람교도가 성지 메카를 일제히 방문하는 성지순례 '해지'가 치러진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부 장관이 온열질환 등으로 인해 13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해지'는 전세계 무슬림들이 1년에 한 번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 성지를 방문하는 성지순례로, 순례자들은 밤낮 상관 없이 며칠 동안이나 메카와 그 주변을 순례합니다.

올해는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 메카의 기온이 50도를 넘는 폭염 속에서 치러진 가운데, 세계 각지에서 180만 명이 참가했습니다.

지금까지 온열질환 등으로 많은 순례자들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23일 알잘라젤 보건부 장관이 현지 TV에 전화로 출연해 “1301명이 온열질환 등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알잘라젤 보건부 장관은 사망자의 80% 이상이 성지순례에 필요한 비자를 취득하지 않았고, 폭염 속에서 숙박 시설이나 이동 수단 등을 적절히 이용하지 않은 것이 사망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