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에 위안부 상징 소녀상 설치, 일본 '강한 우려'

이탈리아 서부 사르데냐 섬 공유지에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설치되어 22일 제막식이 열렸습니다.

이탈리아 서부 사르데냐 섬에 있는 스틴티노시에 소녀상을 기증한 한국 시민단체에 따르면 소녀상은 스틴티노시의 승인을 받은 뒤 이달 중순 해변 공유지에 설치돼, 22일 현지에서 제막식이 열렸습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유럽내 공공 장소에 소녀상이 설치된 것은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현지 지자체는 이 소녀상에 대해 "2차 세계대전 중에 있었던 잔혹한 행위의 피해자를 기억하는 것으로 여성 권리에 대한 글로벌 의식 향상을 위해 기증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주이탈리아 일본대사관은 “여러 관계자에게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고 강한 우려를 전한 동시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혀, 현지 지자체 등의 움직임을 주시한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