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국과 인도 등에 거점 둔 10개 기업에 수출 금지 제재 결정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속하는 러시아에 제3국으로부터 군사 전용이 가능한 물자가 제공되고 있다는 우려에 따라, 정부는 중국과 인도 등에 거점을 둔 총 10개 기업에 대해 물자 제공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새롭게 수출 금지 제재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세와 관련해서는 지난주 이탈리아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포함한 제3국으로부터 군사 전용이 가능한 물자가 러시아에 제공되고 있다는 우려가 공유됐으며, 기시다 수상은 일본도 새롭게 제재를 강구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는 21일, 각료회의에서 구체적인 제재 내용을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중국과 인도, 그리고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 거점을 둔 총 10개 기업이 군사 전용이 가능한 물자를 제공하는 데 관여한 혐의가 있다며, 일본으로부터의 수출을 금지하는 대상에 새롭게 추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아랍에미리트, UAE에 있는 해운 관련 1개 기업에 대해서는 러시아로부터 석유를 수입하는 이른바 '제재 회피'에 관여했다며 자산 동결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야시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대러시아 제재의 우회에 관여하는 개별 단체에 대한 조치"라며, "앞으로도 G7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