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대통령 "북조선에 무기 공여 배제하지 않을 것"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조선 측과 서명한 양국의 군사협력 강화에 관한 새로운 조약에 대해 “북조선에 대한 무기 공여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서방 측을 견제했습니다.

북조선에 이어 베트남을 방문한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귀국 전인 일본 시간으로 21일 새벽, 수도 하노이에서 기자회견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북조선에서 김정은 총비서와 양국의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새로운 조약에 서명했는데, 조약을 공개한 북조선 측에 따르면, 어느 한쪽이 무력 침공을 받아 전쟁이 벌어질 경우, 군사 원조를 제공한다는 등의 내용이 명기돼 있습니다.

조약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가 서방 측이 공여한 무기로 러시아령을 공격하는 것은 무력 침공에 해당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분석 중이지만, 그 말에 가깝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북조선을 비롯해 전세계의 다른 지역에 무기를 공급할 권리가 있다"면서 "북조선과의 합의에 따라 무기 공급을 배제할 생각은 없다"며 북조선에 무기 공여 가능성을 시사하며 서방 측을 견제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조약과 관련해 "그 어떤 것도 새로운 것이 아니라는 점을 말하고 싶다"며 구소련 시절 북조선과 체결했던 조약과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조약과 관련해 북조선 측에서는 김정은 총비서가 “양국은 동맹관계라는 새로운 높은 수준에 달했다”고 평가하며 조약 내용을 공개했지만, 러시아 측은 전혀 공개하지 않아, 양국 사이에서 온도차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