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생노동상, 무연고 사망자 관련해 "금년도에 실태 조사해 대책 검토하겠다"

시신을 인계해 장례를 치룰 친족 등이 없는 무연고 사망자가 늘어나며 지자체의 부담이 증가해 친족 등과의 마찰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는데, 다케미 후생노동상이 이와 관련해 "무연고자가 평안히 영면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년도에 실태 조사를 한 뒤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무연고자는 법률에 따라 지자체가 장례 등을 진행하는데, NHK가 전국의 109개 지자체에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지자체가 장례를 치룬 무연고자는 2023년도까지 10년 간의 기록이 남아있는 62개 지자체에서 2배 이상 증가했고, 장례 후에 친족이 확인돼 민원이 제기되는 등의 문제가 지난 5년간 14건 이상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자체의 부담은 늘어나고 있지만, 친족 조사 범위와 장례 시기 등에 대한 정부의 통일된 규정이 없어, 조사에 응한 지자체의 90%가 '정부의 규정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다케미 후생노동상은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무연고자가 평안히 영면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년도에 실시하는 무연고자 실태와 과제에 대한 조사를 통해 어떠한 대응이 가능한지 검토하겠다"고 밝혀, 실태 조사를 실시해 구체적인 대응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