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단렌, 처음으로 '선택적 부부별성' 도입 요청하는 제언 마련

게이단렌, 일본경제단체연합회의 도쿠라 회장은 10일 기자회견에서 게이단렌으로서 처음으로 결혼 후 남편과 아내가 다른 성을 쓰는 것을 인정하는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 도입을 요청하는 제언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부부별성을 인정하지 않는 현행 제도 하에서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해외 비즈니스 등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며 기업의 비즈니스에 있어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1996년 정부의 법제심의회가 '선택적 부부별성' 도입을 답신한 것 등을 근거로, 정부 측에 제도의 도입에 필요한 법률을 조속히 개정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도쿠라 회장은 게이단렌이 회원 기업의 여성 임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결혼 전 성을 통칭으로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더라도 88%의 여성이 여러가지 불편함이나 불이익이 발생한다고 응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고, 여성 임직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당사자 개인의 문제로만 볼 수 없는 비즈니스상의 리스크가 되고 있다"며 "착실히 토론을 거쳐 문제점 등을 제기해 조속히 대응하기 바란다”고 말해 국회에서의 논의를 서두를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11일 기자회견에서 "제도 도입에 관해서는 현재 국민들 사이에서 여러가지 의견이 있으므로 착실히 논의를 거쳐 널리 이해를 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야시 관방장관은 또, "정부 차원에서는 우선은 관계단체의 제언과 요망 등을 포함해 국민 각층의 의견과 국회 논의의 동향 등을 바탕으로 검토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