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美韓 해상보안기관 첫 합동훈련, 중국 등 의식해 '연대 강화'

일본, 미국, 한국 해상보안기관이 6일 첫 합동훈련을 일본해에서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미국 연안경비대, 한국 해양경찰청의 선박과 항공기 등이 참가해 교토부 마이즈루항에서 약 40km 떨어진 일본해에서 실시됐습니다.

훈련은 선박끼리 충돌해 화재가 발생했다는 상정 아래 실시돼, 각 나라의 선박과 항공기가 분담해서 수색을 벌였습니다.

그리고 사람을 대신한 인형이 표류 중인 모습을 발견하고 헬리콥터와 선박이 연대해 잇따라 구조했습니다.

훈련에 참가한 제8관구 해상보안본부의 무라카미 아유무 구난과장은, “외국기관과 연대해 실시하는 구난훈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정보의 공유와 전달, 그후 수색체계 할당과 조정인데, 이번에 선박들이 소통하며 분담해서 수색을 벌여, 구조가 필요한 사람을 발견했다"면서 "세 나라가 협력해 목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3개국 해상보안기관은 지난달 연대 강화를 확인하는 문서에 서명해, 6일 훈련에는 해양진출의 움직임을 강화하는 중국 등을 의식해 연대 강화를 강조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동남아시아와 태평양 도서국의 해상보안기관의 수색과 구조나 불법어업 단속 등의 능력지원에서도 연대해 갈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