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와 마쓰다 6일부터 대상 차종 생산 중지

대형 자동차 업체 등 5개 회사가 국가 인증시험에서 부정을 저지른 문제와 관련해 토요타 자동차와 마쓰다는 6일 오전부터 대상 5개 차종의 생산을 중지했습니다.

토요타 자동차와 마즈다, 야마하 발동기, 혼다와 스즈키의 5개 회사는 국가 형식지정 신청 취득 인증시험에서 부정을 저지른 것이 지난 3일, 발각됐습니다.

그 중 토요타와 마쓰다는 국토교통성으로부터 출하중지 지시를 받은 총 5개 차종에 대해 6일 오전부터 생산을 중지했습니다.

토요타는 미야기현과 이와테현의 자회사 공장에서 '야리스 크로스' 등 3차종의 생산을 이달 28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마쓰다는 'MAZDA2' 등 2 차종의 생산을 히로시마현과 야마구치현의 공장에서 중지했습니다.

생산을 중지한 차종에 부품 공급 등을 하는 거래처 기업은 토요타가 간접적인 거래도 포함해 1000개 회사 이상, 마쓰다는 직접 거래하는 회사만 약 300개 회사에 이릅니다.

또 대상 차종의 작년도의 생산 대수는 토요타가 총 약 13만대, 마쓰다가 총 약 1만 5000대였습니다.

양사 모두 생산 재개시기는 미정이라고 밝히고 있어, 거래처 중소기업 등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이 우려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