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합계특수출생율 1.20으로 역대 최저, 도쿄는 '1' 밑돌아

후생노동성이 2023년 '인구동태통계' 개요를 5일 발표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여성 1명이 평생 낳는 아기 수의 지표가 되는 '합계특수출생률'은 1.20이었습니다.

2022년의 확정치와 비교하면 0.06%p 떨어져, 1947년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아졌습니다. 전년보다 감소하는 것은 8년 연속입니다.

또, 도도부현별 합계특수출생율은 모든 도도부현에서 재작년보다 낮아졌습니다.

가장 낮은 곳은 도쿄의 0.99로 1보다 낮았습니다. 다음으로 홋카이도가 1.06, 미야기현이 1.07이었습니다. 한편, 가장 높은 곳은 오키나와현으로 1.60, 이어 미야자키현과 나가사키현이 1.49, 가고시마현이 1.48이었습니다.

2023년 1년 동안에 태어난 일본인 아기 수는 72만 7277명으로 2022년보다 4만 3482명 감소해, 1899년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적었습니다.

이밖에 결혼 건수는 2023년은 47만 4717쌍으로 2022년보다 3만 213쌍 감소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적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