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재판소 900명 개인정보 유출, 주소 보이도록 이메일 전송

지난 3일, 최고재판소에서의 사법수습 중 최고재판소로부터 자금을 빌린 변호사 등에게 이메일을 보내는 작업에서 모든 수신자의 이메일 주소가 보이는 상태로 전송하는 실수가 발생해 대상자 900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최고재판소에 따르면 3일 오전 사법수습 중에 최고재판소로부터 자금을 빌린 변호사 등 900명에게 직원이 2회에 걸쳐 사무 관련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이때 다른 수신자의 이메일 주소를 보이지 않도록 하는 'BCC' 란이 아닌, 전원의 이메일 주소가 표시되는 '수신자' 란에 주소를 입력하는 실수를 해 900명 전원의 이메일 주소 및 이와 관련한 이름, ID가 유출됐습니다.

수신자가 이 사실을 지적해 실수를 알아차렸으며 현재로선 수신자 이외의 유출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메일 주소를 입력할 때 복수의 직원이 이를 확인하도록 하는 절차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최고재판소의 소메야 다케노부 경리국장은 "관계자 여러분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하고 "향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