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대통령, 아시아안보회의서 남중국해 정세 두고 중국 측에 경고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이 31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아시아안전보장회의에서 남중국해 정세 등을 주제로 강연하고, 중국의 방해 행위로 필리핀 측에 사망자가 나오는 사태가 벌어지면 동맹국 미국과 함께 군사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하고 중국 측에 경고했습니다.

각국의 방위 담당 각료 등이 참여하는 아시아안전보장회의에서 마르코스 대통령은 남중국해 정세 등에 관해 기조 강연을 했습니다.

남중국해에서는 중국 해경국 선박이 필리핀 선박에 방수총을 발사해 부상자가 나오는 등 영유권 마찰을 빚는 양국 간 대립이 깊어지고 있으며, 마르코스 대통령은 중국을 의식해 위법하고 위압적이며 공격적인 행동이 우리 주권을 계속 침해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질의응답에서 중국 측의 방해 행위로 필리핀 측에 사망자가 나온 경우의 대응을 두고 거의 틀림없는 레드 라인,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이라며 상호방위조약을 맺은 미국과 함께 군사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하고 중국 측에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