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부야역 주변 노상 음주 제한 기간, 1년 내내로 확대

핼러윈 등의 기간에 시부야역 주변에서 음주를 제한하는 도쿄도 시부야구의 조례와 관련해, 시부야구는 이 기간을 1년 내내로 확대할 방침을 결정하고, 개정안을 6월 구의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시부야구에서는 10월의 핼러윈 기간에 시부야역 주변에서 술과 관련된 문제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핼러윈과 연말연시에 한해 노상이나 공원에서의 야간 음주를 제한하는 조례를 2019년에 제정했습니다.

그러나 작년에 코로나19가 5류로 변경된 이후, 핼러윈 기간 외에도 젊은층이나 외국인의 노상 음주가 두드러지는 상황이 계속되자, 지역상가 등의 요망에 따라 제한 기간을 1년 내내로 확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노상 음주를 제한하는 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아침 5시까지를 기본으로 검토하며 시부야구 경비원의 순찰을 강화해 노상 음주를 하지 않도록 지도합니다.

시부야구는 관련 조례 개정안을 6월의 구의회 정례회에 제출해, 올해 10월부터의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조례 개정에 대해 하세베 겐 구청장은, "순찰 등을 통해 시부야구의 의도를 알려 가겠다"며, "마실 때는 가게 안에서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