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러시아 등 거점 그룹이 생성형 AI로 여론조작”

생성형 AI, 챗GPT 개발사인 미국 기업 오픈AI가, 러시아와 중국 등을 거점으로 하는 5개 그룹이 자사의 생성형 AI를 여론조작에 이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본 관련 정보의 확산에도 이용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미국 대통령선거 등을 앞두고 생성형 AI를 이용한 여론조작의 위험성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오픈 AI는 30일, AI를 이용한 여론 조작을 둘러싼 최신 경향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와 중국, 이란, 이스라엘을 거점으로 하는 모두 5개의 그룹이 비밀리에 오픈AI의 생성형 AI를 여론 조작에 이용했습니다.

생성형 AI는 SNS 계정 생성과 게재할 문장의 작성, 외국어 번역 등에 이용됐는데, 게재된 내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 가자지구에서의 이스라엘과 이슬람 조직 하마스의 전투, 미국의 정치 상황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었습니다.

이 중 중국을 거점으로 하는 그룹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처리수 방류를 비난하는 문장을 영어와 일본어 등으로 인터넷 상에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