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바이든 대통령, 미국 무기로 러시아 영내 공격 일부 허가”

미국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 등은 30일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가 미국이 제공한 무기를 사용한 러시아 영내 공격을 일부 허가했다고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동부 하르키우주 공격에 관여한 러시아군에 대한 미국 무기 사용이 허가돼, 우크라이나군이 국경 근처에 집결한 부대 등을 로켓포 등으로 공격할 수 있게 됩니다.

한편 우크라이나군이 사거리가 긴 미사일을 사용해 국경에서 떨어진 러시아 영내를 공격하는 것은 허가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은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무기에 대해, "우크라이나 밖의 공격을 허가하거나 장려하지 않는다"며, 우크라이나 국내 사용에 한정하도록 요구해 왔습니다.

하지만 5월 들어서 러시아군이 국경을 넘어 하르키우주로 침입해 국경 주변 마을을 잇따라 장악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자 우크라이나군이 대항할 수 있도록 방침을 전환한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