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회사 KDDI, "2030년 월면 통신서비스 제공 추진"

KDDI는 30일 월면 통신 사업에 본격적으로 참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2028년에 달과 지구 사이를 빛과 전파로 연결하는 대용량 통신 기술의 실용화를 목표로 합니다.

그리고 2030년에 월면에서의 통신 서비스의 제공을 목표로 합니다.

월면에 기지국을 정비해, 우주 비행사와 탐사 차량 등을 고속 데이터 통신으로 연결하는 인프라를 정비한다는 계획입니다.

약 38만km 떨어진 달과 지구 사이를 광레이저로 닿게 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기지국을 건설하는 로봇 개발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스타트업 기업과도 연대해 달과 우주에서의 새로운 비즈니스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월면 활동과 관련해서는 미국이 주도하고 일본도 참가하는 '아르테미스 계획'이 2026년 이후 우주비행사의 월면 착륙을 목표로 하고 있어, KDDI는 미래 비즈니스를 포함해 통신 인프라의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자회견에서 KDDI의 마쓰다 히로미치 집행임원 상무는 “갑자기 월면에서 이익을 내려는 것이 아니라 선행 투자라고 생각한다"며 "인류가 달에 가면 반드시 통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