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규정법 개정, '기업 헌금 금지' 등 야당 측 공통 요구 항목 합의

정치자금규정법 개정을 위한 여야당의 법안 수정협의를 앞두고, 중의원 특별위원회의 야당 측 이사 등이 공통된 주장인 기업과 단체의 헌금 금지 등의 내용을 포함시킬 것을 요구하기로 회담에서 합의했습니다.

입헌민주당, 일본 유신회, 공산당, 국민민주당 등 특별위원회의 야당 측 이사와 위원들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들은 공통된 주장인 기업과 단체의 헌금을 금지할 것과 당 의원에게 지급하는 '정책활동비'를 금지하고 영수증을 전면 공개할 것, 그리고 '연좌제'를 통해 의원에게도 회계책임자와 같은 책임을 명확히 물을 것이라는 3개 항목을 포함시키도록 요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회담 후 기자단에게 입헌민주당의 류 히로후미 국회대책위원장대리가 야당 측을 대표해, "자민 공명 양당이 야당 측이 요구하는 3개 항목을 확실히 수정해, 빈틈 없고 편법이 통하지 않는 법 개정을 실현할 것을 강하게 요구해 갈 것"이라며 "강한 결의로 협의에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