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군사정찰위성 발사 신형 로켓 공중 폭발해 실패"

북조선은 27일, 지난해 11월 이래 네 번째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했으나 신형 로켓 1단이 공중 폭발해 실패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북조선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이 28일 새벽, 국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27일 북서부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을 탑재한 신형 로켓을 발사했으나 로켓 1단이 공중 폭발해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실패 원인에 대해서는 새로 개발한 엔진 동작의 믿음성에 사고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초보적인 결론을 내렸다며, 향후 자세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조선과 국경을 접하는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의 둥항에서 일본 시간으로 27일 오후 10시 40분쯤 NHK가 촬영한 영상에서는 '서해위성발사장' 부근에서 밝은 빛이 밤하늘을 상승한 뒤 갑자기 오렌지색의 불꽃과 함께 폭발하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북조선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는 작년 11월 이래 4번 째로, 작년 5월의 1차 발사 때에는 2단 로켓 엔진에, 작년 8월의 2차 발사 때에는 3단 로켓에 각각 이상이 발생해, 실패한 바 있습니다.

북조선은 원인을 규명해 재차 발사를 시도할 것으로 보이는데 결함을 극복하는데 시간이 걸리게 되면 올해 추가로 3기 발사한다는 계획에 영향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