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中韓 정상회의, 정례화 통한 3개국 관계 강화 도모 과제

4년 반 만에 열린 일중한 3개국 정상회의에서 앞으로는 중단하지 않고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확인했습니다.

기시다 수상, 중국의 리창 총리,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27일 서울에서 열린 일중한 3개국 정상회의에서는 인적 교류와 경제, 그리고 기후변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뜻을 같이 했습니다.

그리고 상호 이해와 신뢰를 깊게 하기 위해서는 빈번한 의사소통이 필요하다며 4년 반 동안 중단됐던 정상회의를 앞으로는 중단하지 않고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확인하고 공동선언을 채택했습니다.

기시다 수상은 "일중한 프로세스의 재활성화를 확고히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으며 다음에 일본에서 개최되는 정상회의를 향해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음 의장국인 일본은 중국, 한국과의 현안도 있는 가운데 회의를 정례화해 관계 강화를 도모할 수 있을지가 과제입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3개국 간의 자유무역협정, FTA 협상을 가속화하기 위한 논의를 계속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서는, 과잉생산 등 중국의 불투명한 경제 관행에 대한 우려도 있는 가운데, 일본은 자유롭고 공정한 규칙에 기반한 질 높은 협정 실현을 목표로 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