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호 참의원 의원, 도쿄도지사 선거 입후보 표명

입헌민주당의 렌호 참의원 의원은 올해 7월에 실시되는 도쿄도 지사 선거에 입후보 의향을 표명했습니다.

입헌민주당의 렌호 참의원 의원은 27일 오후 당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기자회견에서 렌호 의원은 “국민의 목소리는 비자금 의원과 정치와 돈의 문제가 있는 자민당 정치의 연명을 위해 일조하는 고이케 도지사의 도쿄도를 다시 셋팅해 주기를 바라는 것"이라며 "그 선두에 서는 것이 나의 사명”이라고 말해, 올해 7월에 실시되는 도쿄도 지사 선거에 입후보 의향을 표명했습니다.

그리고 “고이케 지사가 내건 7개의 제로 공약은 어디에 갔는가"라며 "개호 이직과 잔업, 만원 전철 등 그 어느 것도 제로가 되지 않은 대신에 갑자기 생각난 듯한 정책만이 인상에 남는다"고 말하고 "개혁하는 것이 내 정치의 원점이기 때문에 개혁의 결실을 정책 재원에 충당해 취약자나 격차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람에게 돌려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무소속으로 입후보하겠다고 밝힌 뒤 '반자민정치, 비고이케 도지사의 도쿄도, 모든 도쿄도 도민의 지원을 받아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렌호 씨는 올해 56세로 뉴스캐스터 등을 거쳐 2004년 참의원 선거 도쿄 선거구에 당시 민주당에서 입후보하여 첫 당선된 뒤 현재 4선 의원입니다.

그동안 민주당 정권에서는 행정쇄신담당상으로서 행정재정개혁 등을 맡았으며, 그 후 민진당 대표 등을 역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