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국 대통령, 리창 중국 총리에게 “평화의 보루 역할 해달라”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26일, 일중한 정상회의 참석차 서울을 방문한 리창 중국 총리와 약 1시간 회담했습니다.

회의 모두에서 윤 대통령은 “지난 30여 년간 한중 양국이 여러 난관을 함께 극복하며 서로의 발전과 성장에 기여해왔듯이 오늘날의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도 양국 간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창 총리는 “중한 양국이 국교를 수립한 지 30여 년동안 양국의 경제무역협력은 풍부한 성과를 거두었다"며 "중국 측은 계속해서 신뢰할만한 인접국으로서 서로가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파트너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중한 양 정부에 따르면 회담에서는 중한 양국의 FTA, 자유무역협정 확대를 위한 협상 재개에 의견을 일치하고, 고위급의 '외교안보대화'를 시작할 것 등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한국 대통령실 고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북조선의 핵문제와 북조선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을 언급해, 중국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평화의 보루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