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재무상·중앙은행 총재회의 폐막, 중국의 과잉생산 견제

이탈리아 북부 스트레사에서 열린 G7, 주요 7개국 재무상·중앙은행 총재회의가 일본 시간으로 25일 밤, 이틀간의 논의를 마치고 공동성명을 공표했습니다.

공동성명에서는 중국 제조사의 전기자동차 등 과잉생산에 대해 “G7 각국의 노동자와 산업, 경제적인 회복력을 해치는 중국의 비시장적 정책과 관행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히고 "공평한 경쟁 조건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를 강구하는 것을 검토한다"며 G7이 일관되게 중국을 견제하겠다는 자세를 나타냈습니다.

한편,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해 초점이 됐던 러시아 동결자산의 취급에 대해서는, 러시아 자산에 대한 이자 등 동결자산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익의 활용방안에 대해, 다음 달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복수의 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작업을 서두르기로 뜻을 같이했습니다.

스즈키 재무상은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의 행동은 국제법에 위배되기 때문에 부당하다'는 것이고, 이번 동결자산 활용도 국제법에 정합하는 형태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 일본의 원칙적인 입장"이라며 "6월 정상회의를 위해 정상이 판단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G7은 중국의 과잉생산 문제에서 단결하겠다는 자세를 보이는 한편, 러시아 동결자산의 취급과 관련해서는 아직 의견차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정상회의를 앞두고 구체적인 대책 면에서 어디까지 절충할 수 있을지가 초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