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리타공항 트럭 화물 인수 혼잡 피하기 위해 스마트폰 예약 시스템 도입하기로

나리타공항에서 많은 트럭이 화물을 인수하기 위해 장시간 대기하고 있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공항 운영회사는 운전자가 스마트폰으로 인수 시간을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내의 국제항공화물의 절반 이상을 취급하는 나리타공항에서는 공항 내 창고에서 화물을 인수하는 트럭이 특정 시간대에 집중돼 있어 혼잡이 과제가 되고 있는데 긴 경우는 4시간 이상 대기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금년도부터는 트럭 운전사의 시간외 노동의 규제가 강화돼, 나리타공항회사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고, 관계 사업자 등이 참가하는 협의회에서 의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23일 회의가 열렸습니다.

그 결과, 나리타공항회사는 운전자가 스마트폰의 앱을 사용해 화물의 인수 시간을 사전에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을 새로 도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러한 시스템은 독일이나 싱가포르 등의 국제공항에서도 도입되고 있는데, 향후 시간대별 예약 범위의 상한을 정하는 등 구체적인 제도를 마련해 올해의 도입을 목표로 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