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필리핀 “2+2” 7월 개최 방향으로 조정

필리핀은 자국 선박이 중국 해경선으로부터 물대포를 맞는 등, 중국과의 사이에서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싼 대립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필리핀과 외무·방위의 각료 협의, 이른바 2+2를 이르면 오는 7월에 마닐라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습니다.

일본 측에서는 가미카와 외상과 기하라 방위상이, 필리핀 측에서는 마날로 외무장관과 테오도로 국방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며, 현 국회의 회기 연장 등도 고려해 최종적으로 개최를 판단하기로 했습니다.

실현되면, 2022년 이래 2회째가 되며, 자위대와 필리핀군의 부대가 공동 훈련을 실시하기 쉽게 하기 위한 '원활화 협정'의 조기 체결을 위한 협상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2023년 일본에서 레이더를 수출한 것을 토대로 새로운 방위장비의 수출을 둘러싸고도 의견을 나눌 전망으로, 일본은 중국이 동중국해나 남중국해에서 해양진출을 강화하는 가운데 안보면에서 연대를 강화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