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전술핵무기 부대 훈련 개시, 서방 측 견제 의도

러시아 국방부는 21일,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전술핵무기 부대의 훈련을 시작했다고 발표하고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훈련은 우크라이나 군사침공의 출격 거점인 러시아 남부 군관구에서 실시돼,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와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 등을 운용하는 부대가 벌이고 있어, 국방부는 훈련의 제1 단계가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 6일, "이번 훈련의 목적은 서방 당국자의 도발적인 발언과 협박에 대항해 러시아 영토의 일체성과 주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푸틴 대통령도 지난 9일, 동맹국인 벨라루스의 루카셴코 대통령과 회담하고 훈련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고 밝히고, “훈련은 3단계로 실시되며 벨라루스는 2단계에 참가한다"고 말해, 러시아의 전술핵무기가 배치된 것으로 알려진 벨라루스도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전술핵무기 사용을 상정한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핵 전력을 과시해, 우크라이나를 군사 지원하는 서방 측을 강하게 견제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