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급여 명세에 소득세 감세액 명기' 의무화 추진

정부는 다음 달부터 시행하는 감세와 관련해, 급여 등을 지불하는 기업이 급여 명세에 소득세 감세액을 명기할 것을 의무화하도록 추진하고 있습니다.

6월부터 시행되는 정부의 감세 정책으로 1인당 연간 소득세 3만엔, 주민세 1만엔이 감세되는데, 회사원 등 급여 소득자는 부양가족의 감세액도 다음 달 이후 지급되는 급여와 성과급에 반영됩니다.

이에 정부는 소득세와 관련해 급여 등을 지불하는 기업이 감세액을 급여 명세에 명기할 것을 의무화하기 위해, 관련 법률의 시행규칙을 개정했습니다.

정부는 실제 감세액을 명기함으로써 늘어난 실수령액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