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필리핀에 새로이 대형 순시선 5척 공여하기로

남중국해 영유권과 관련해 중국과 대립하는 필리핀에 대해 일본 정부가 엔차관 형식으로 대형 순시선 5척을 새로이 공여하게 돼 수도 마닐라에서 서명식이 열렸습니다.

필리핀 외교부에서 17일 열린 서명식에는 마날로 외교장관과 일본 측에서는 필리핀 주재 엔도 가즈야 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약 640억 엔의 엔차관으로 ODA=정부개발원조를 통해 새로이 공여되는 5척의 순시선은 모두 원양에서 장기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길이 97m의 대형 선박으로 필리핀 연안경비대에 인도됩니다.

마날로 외교장관은 “필리핀과 더 광범위한 해양 지역을 위해 해상보안 능력을 강화하겠다”며 일본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남중국해에서 중국과의 영유권 분쟁이 이어지는 필리핀 연안경비대는 위압적인 행동을 강화하는 중국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 강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원양에서 활동할 수 있는 순시선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12척의 순시선을 공여했는데, 엔도 대사는 “법의 지배에 입각한 자유롭고 열린 국제질서를 지키기 위해 일본은 계속 필리핀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연대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