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시 관방장관, 중국・러시아 정상 '핵오염수' 표현에 대해 항의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16일 가진 회담 후 공동성명에서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해양 방류 중인 처리수를 '핵오염수'라고 표현한 데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사실과 달라 매우 유감이라며 외교 경로를 통해 양국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16일 열린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 맞춰 발표된 공동성명에서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해양 방류 중인 처리수를 '핵오염수'라고 표현하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17일,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러시아 양국이 'ALPS 처리수'의 해양 방류에 대해 사실과 다른 언급을 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하고, "성명이 발표된 직후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과 러시아 양측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해양 방류에 대해서는 관련 국제안전기준에 맞춰 모니터링한 데이터를 신속하고 투명성 높게 공표하고 있어 국제사회로부터 널리 이해와 지지를 얻고 있다"며, "계속해서 일본의 대처와 모니터링 결과를 중국과 러시아에도 정중하고 투명하게 설명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