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가상화폐 약 5600억 엔 탈취한 사이버 공격 관여 의혹”

북조선에 대한 제재의 실시상황 조사와 관련해 지난달로 활동을 중단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전문가 패널의 일부 멤버가, 2017년부터 지난달까지 북조선이 약 36억달러 일본엔으로 약 5600억 엔 상당의 가상화폐를 탈취한 사이버 공격에 관여했을 의혹이 있다고 지적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유엔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전문가 패널의 일부 멤버가 임기 종료까지 실시한 조사 결과를 지난 10일 안보리 제재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보고에서는 북조선이 2017년부터 지난달까지 97건, 금액으로 총 약 36억 달러 일본엔으로 약 5600억 엔 상당의 가상화폐를 탈취한 사이버 공격에 관여했을 의혹이 있다고 지적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 중 북조선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사이버 공격으로 훔친 약 230억 엔 상당에 대해서는, 지난 3월에 가상화폐의 익명성을 높이는 '믹싱'이라는 서비스를 통해 자금세탁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에서는 북조선이 사이버 공격으로 얻은 자금을 핵과 미사일 개발에 충당하고 있다고 분석했는데, 향후 전문가 패널의 활동 중단으로 인해 제재 위반에 대한 유엔의 감시가 약해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