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미카와 외상 "영토를 단호히 지켜내겠다" 한국 야당 간부의 다케시마 상륙을 비난

한국의 야당 간부가 시마네현 다케시마에 상륙해 영유권을 주장한 것에 대해 가미카와 외상은 비난한 뒤, "영토를 단호히 지켜내겠다"라며 관계성청과 연계해 대응책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야당 조국혁신당의 조국 대표 등은 13일 시마네현 다케시마에 상륙해 영유권을 주장한 뒤 윤석열 정권의 대일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가미카와 외상은 15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다케시마 문제는 국제법상, 아무런 근거가 없는 채 행해지는 불법 점거로, 불법 점거를 기초로 이루어지는 그 어떠한 조치나 행위도 법적 정당성을 갖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아울러 "일본의 영토, 영해, 영공을 단호하게 지켜내겠다는 결의 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생각에 변함은 없고 관계성청과도 연계하면서 무엇이 가능한지 더욱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