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위대 호위함 무단 드론 촬영, 자위대가 탐지 못해

해상 자위대 기지에서 드론으로 호위함을 촬영했다는 영상이 SNS에 투고돼 실제로 촬영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진 문제에 대해, 드론의 기지 침입을 자위대가 탐지할 수 없었던 사실이 정부 관계자 취재로 밝혀졌습니다.

지난 3월, 가나가와현의 해상 자위대 요코스카 기지에 소속된 호위함 '이즈모'를 상공에서 드론으로 촬영했다는 영상이 중국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 등에 투고돼, 방위성은 지난 9일, 실제로 촬영된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 결과를 공표했습니다.

방위성에 따르면, 무허가 드론이 기지 등 관계 시설에 침입했을 때는 레이더 등으로 탐지해 전파 방해로 추락시키게 돼 있지만,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는 기지내 침입을 탐지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방위성은 탐지 능력이 높은 기재를 새롭게 도입하는 외에도, 경비 체제를 강화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