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바이든 대통령 “중국제 EV의 관세 100% 인상할 것”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은 14일 중국 정부의 보조를 받아 과잉생산된 제품이 미국 기업과 노동자를 위협하고 있다며 불공정 무역에 일방적으로 제재조치를 발동할 수 있는 통상법 301조에 따라 중국으로부터의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도록 통상 대표부에 지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미국이 역사적인 투자를 하고 있는 전략적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며 중국제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올해 안에 현재의 25%에서 4배인 100%로 끌어 올립니다.

또, 전기자동차용 리튬이온 전지에 대한 관세를 7.5%에서 25%로,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50%로 올해 안에 올리고, 반도체에 대한 관세를 내년까지 25%에서 50%로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관세 인상의 대상은 중국으로부터의 수입품 가운데 180억 달러, 일본 엔으로 2조8000억 엔 가량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