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배관 내의 퇴적물 제거 작업 완료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에서 계획 중인 '핵연료 데브리'를 시범적으로 꺼내는 작업을 위해 진행해 오던 격납용기 내부로 통하는 배관 내의 퇴적물 제거 작업을 13일 완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에서 녹아내린 핵연료와 주변 구조물이 섞인 '핵연료 데브리'와 관련해 정부와 도쿄전력은 시범적으로 꺼내는 작업을 오는 10월까지 사이에 2호기에서 개시할 계획입니다.

도쿄전력은 이 작업을 개시하기 위해 격납용기 내부로 통하는 배관을 막고 있던 퇴적물을 막대기 형태의 기계로 찌르거나, 물로 밀어 내면서 제거 작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그 결과, 데브리를 꺼내는 작업에 사용하는 장치가 들어갈만한 공간을 확보했다며 13일, 제거 작업이 완료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데브리를 시범적으로 꺼내는 작업은 사용 예정이었던 로봇암의 제조와 배관 내의 퇴적물 제거에 시간이 걸려 지금까지 3차례 연기된 바 있는데, 로봇암 대신 보다 가는 신축성이 있는 막대기 모양의 장치를 사용하는 다른 공법으로 실행하기로 함에 따라 지난 5월 9일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인가를 받았습니다.

앞으로 퇴적물 제거장치를 철거하고 데브리를 꺼내는 작업에 사용하는 장치의 조작훈련과 설치작업 등을 진행할 예정으로, 도쿄전력은 오는 10월까지 사이에 데브리를 꺼내는 작업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