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회, 팔레스타인 유엔 가입 지지 결의안 채택

유엔 총회에서 팔레스타인의 유엔 가입을 지지하는 결의안이 표결에 부쳐져, 143개국이 찬성한 반면, 반대는 미국과 이스라엘 등 9개국에 그쳐, 압도적 다수의 찬성으로 결의가 채택됐습니다.

이번에 유엔 총회에 제출된 결의안은, 현재 유엔에서 '옵서버 국가' 지위에 있는 팔레스타인의 정식 가입을 위해 안보리에서 협의하도록 요구하는 내용입니다.

표결은 10일, 일본시간으로 11일 새벽에 실시돼, 일본을 포함한 143개국이 찬성, 영국 등 25개국이 기권, 반대는 미국과 이스라엘 등 9개국에 그쳐, 결의는 찬성 다수로 채택됐습니다.

결의가 채택된 순간 회의장에서 큰 박수가 터져나와, 팔레스타인의 만수르 유엔 대사와 결의를 지지한 각국 대사들이 악수를 나누었습니다.

유엔 가입은 안보리 권고 결의가 필요한데, 팔레스타인의 가입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안보리에서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했기 때문에 현시점에서 실현될 전망은 서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모든 유엔 회원국이 참가할 수 있는 총회에서 140개국 이상의 압도적 다수의 지지를 얻음으로써 이스라엘과 이스라엘을 옹호해 온 미국의 고립이 두드러진 모양새가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