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착륙한 항공자위대 수송기, 비행도중에 창문 열려

9일 저녁, 항공자위대 C2 수송기가 비행 훈련 중, 조종석 좌측 측면에 있는 슬라이드식 창문이 갑자기 열려, 니가타 공항에 긴급 착륙했습니다.

항공자위대에 따르면, 대원 8명이 탑승 중이었는데, 아무도 다친 사람은 없으며, 열린 창문도 수송기 바깥쪽으로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후 조사를 통해, 수송기는 9일 오후 4시 20분에 사이타마현 이루마 기지를 이륙한 뒤, 오후 4시 55분경, 사도섬 북쪽 일본해 상공 약 800m를 비행하던 중, 창문이 열린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직접 열고 닫아야 하는 이 창문은 비행 중에는 기본적으로 잠금 상태이기 때문에, 왜 열렸는지 항공 자위대가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수송기는 10일 새벽 현재 니가타 공항에 착륙 중인데, 항공자위대는 비행이 재개될 전망은 서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