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선 문제 담당 일미한 고위관리, 도쿄에서 회담

북조선 문제를 담당하는 일미한 고위관리가 9일 밤 도쿄에서 회담을 통해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관련 대응, 그리고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긴밀하게 연대해 가기로 했습니다.

나마즈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9일 밤, 일본을 방문 중인 정박 미 국무부 북조선 담당 특별대표, 그리고 이준일 한국 외교부 북핵 외교기획단장과 회담했습니다.

이들 3명은 북조선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며 지역 안보에 있어 중대한 위협이 되는 만큼,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는데 의견을 함께 했습니다.

또, 러시아와 북조선 사이에서 무기가 이전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음을 공유했습니다.

그리고 북조선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안전보장협력을 포함한 억지력, 대처력 강화와 유엔 안보리 대응 등에 대응하기 위해 3개국이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나마즈 국장은 또,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미·한 양국의 일관된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이 문제를 포함한 북조선의 인권문제를 위해서도 연대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