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우에다 총재, 엔약세 “급속하고 일방적 진행은 일본 경제에 마이너스”

일본은행의 우에다 총재는 국회에서 엔약세에 대해, 플러스의 면도 있는 반면, 수입 가격의 상승을 통해 실질소득을 낮추는 등의 영향이 있어, 급속하고 일방적인 진행은 일본 경제에 마이너스라며, 엔약세의 움직임을 충분히 주시해 나가겠다는 생각을 재차 밝혔습니다.

일본은행의 우에다 총재는 9일 참의원 재정금융위원회에 참석해 엔약세가 경제와 물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인바운드 관련을 포함한 수출기업에는 플러스가 되며, 글로벌기업의 수익에 플러스가 되는 면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수입가격 상승을 통해 사람들의 실질소득을 낮추는 영향이 나오며, 또한 급속하고 일방적인 엔약세가 진행되면 기업의 사업계획 책정을 곤란하게 하는 등 장래에 관한 불확실성을 높이므로, 일본 경제에 있어 마이너스이며 바람직하지 않은 면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우에다 총재는 “기조적인 물가 상승률에 대해 환율 변동이 영향을 미치거나 그 리스크가 높아질 경우에는 금융 정책상의 대응이 필요해진다”고 말해, 역사적인 엔약세 달러강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엔약세의 움직임을 충분히 주시해 가겠다는 생각을 재차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