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일본은행의 시장 개입 언제든 할 용의가 있다” 간다 재무관

역사적인 엔약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재무성의 간다 재무관은 정부와 일본은행의 시장 개입에 대해 '필요하면 언제든 할 용의가 있다'고 말해, 시장의 움직임을 견제했습니다.

재무성의 간다 재무관은 9일 아침 기자들에게, 외환 시장에서 역사적인 엔약세 달러강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와 일본은행의 시장 개입에 대해 "언제든 할 용의가 있고, 극단적으로 말해 오늘이나 내일 할지도 모르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적절한 행동을 취하겠다"고 말해 시장의 움직임을 견제했습니다.

한편, 지난달부터 이달에 걸쳐 정부와 일본은행이 시장 개입을 실시했는지에 대해서는 “개입 여부에 대해 우리는 코멘트할 생각은 없다”고 말해, 정부는 대응을 밝히지 않겠다는 생각을 재차 나타냈습니다.

또 간다 재무관은, 달러를 팔고 엔을 사는 시장 개입에 사용되는 자금에 대해 이 정도가 한계가 아니냐는 견해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