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정보 유출, "일본의 조치는 사안에 근거한 판단" 하야시 관방장관

LINE의 정보 유출과 관련해 총무성이 문제와 관련된 한국 기업과의 자본 관계를 재검토할 필요성을 지적한 것에 한국 측으로부터 반발 등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일본의 조치는 특정 국가와 상관없이 사안에 근거한 판단이라는 인식을 나타냈습니다.

LINE 이용자의 정보 유출 문제에 관해서는 총무성이 운영회사인 LINE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릴 때, 관계된 한국의 IT기업과의 자본 관계의 재검토도 검토하도록 요구한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차별적 조치는 없어야 한다"고 언급한 것 외에 한국 국내에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하야시 관방장관은 7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통신의 비밀을 포함한 정보 유출이라는 보안상 중대한 사안이 발생한 것을 근거로 행정지도를 실시했다"며 "특정 국가의 기업인지 아닌지는 관계 없으며 관리가 적절히 기능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이며 평소에도 다양한 안건을 가지고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이번 건도 필요에 따라 한국 정부에 자세히 설명해 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